장기란?

장기란? > 장기역사

장기의 기원

장기의 기원은 지금으로부터 약 4천 년 전 고대 인도의 서북부(현재 파키스탄)에서 성행하던 차투랑가(chaturanga)로 보고 있다. 차투랑가(chaturanga)란 고대인도어인 범어로서 chatur는 넷, anga는 원(member)의 뜻인데, 즉 4원이란 군대의 구성원인 상(elephants), 마(horses), 차(chariot), 보병(soldiers)의 4가지로 이는 결국 코끼리부대, 기마부대, 전차부대, 보졸부대로 이루어진 전군(全軍)을 뜻한다.

고대 인도를 기원으로 하는 차투랑가는 6세기경 서쪽 페르시아에서는 “샤트란디” 이름으로 행해지며, 7세기경 페르시아를 정복한 아라비아에 전해지며, 이것이 다시 터키, 스페인을 경유하여 전 유럽에 널리 퍼져 오늘날 유럽과 미주에서도 널리 행해지는 체스(Chess)가 되었다. 체스란 페르시아어로 왕을 뜻하는 샤(shah)에서 온 말이다. 한편, 동쪽으로 미얀마를 거쳐 중국으로 들어가 오늘날 상기(像棋)라 불리는 중국장기가 되었고 중국을 거쳐 한국에서는 한국장기가 되었다. 또한 제3 루트(동남아)를 거쳐 일본에서는 쇼기로 불리는 일본장기가 되었다. 차투랑가는 각기 그 나라의 풍속이나 민족성에 따라 특이한 기물과 대국방식이 생겼다고 보는데 서양에서는 체스로 통일되어 있으나, 동양에서는 나라마다 특성이 다른 장기가 발전되었다.

장기의 유래

장기가 만들어진 유래는 대략 3가지로 알려졌다.

  • 첫째, 당시의 불교도(佛敎徒), 즉 승려들이 전쟁이나 살생을 금기로 하는 그들의 계율 때문에 인간 본연의 파괴 본능을 달래고, 수도하는 시간 외에 잠시라도 세속에 흐르기 쉬운 잡념을 떨어 버리기 위해 전쟁을 모의한 소재로 장기가 발명되었다고 전해진다.
  • 둘째, 인도의 한 왕이 현인에게 아주 재미있는 게임을 만들어 다음과 같은 특성을 살리라고 명했다. 깊이 생각할 수 있게 하고, 주의를 집중할 수 있게 하며, 선견과 지혜를 필요로 하며, 찬스를 포착하되 결과를 예측하기 어려우며, 재미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상 다섯 가지의 단서를 붙인 왕의 명을 받은 현안은 몇 날 며칠을 연구한 끝에 전쟁을 모델로 만들어 이것을 왕에게 바치니 왕이 크게 기뻐하며 신전에 보존토록 하였다.
  • 셋째, 버마의 한 왕비가 전쟁을 좋아해서 전쟁터에만 나가 있는 왕의 사랑을 되찾기 위해 가상 전쟁놀이인 장기를 고안하여 왕과 함께 장기를 즐기게 되어 전쟁을 중지시키고 사랑을 되찾았다는 설이 있다.